美 최대 임상화학회 참여해 NGS 정밀진단 패널과 SW 적극홍보 나서

 글로벌 NGS 진단 검사 브랜드로 미국 및 유럽시장 공략

 

> NGS 정밀진단 플랫폼 기업 엔젠바이오 (354200, 대표이사 최대출)가 오는 28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2022 미국임상화학회’(AACC, Annual Scientific Meeting & Clinical Lab Expo 2022)에 참가한다고 25일 밝혔다.

AACC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학술행사 및 의료기기 전시회로서, 임상화학(진단검사의학)과 관련된 분야의 세계적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최신 분석기기가 소개되는 자리다. 올해는 전 세계 800여 개의 기업이 정밀진단 제품, 의료기기 등을 선보이며 임상 전문의와 각국 업계 관계자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엔젠바이오는 이번 학회전시를 통해 차세대 염기서열분석 기술(NGS) 기반의 ▲유방암 및 난소암 정밀진단 제품 BRCAaccuTest ▲혈액암 정밀진단 검사 제품 HEMEaccuTest ▲고형암 정밀진단 검사 제품 ONCOaccuTest ▲조직적합항원 정밀진단 검사 제품 HLAaccuTest ▲질병 유전체 분석 소프트웨어를 선보일 예정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미국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한 NGS 정밀진단 패널과 SW를 적극 홍보하고 글로벌 NGS전문 진단 회사로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 기간 동안 지연됐던 유럽, 중남미 등 원거리 대리점 파트너와 현지 미팅을 통해 각국의 시장 상황 및 판매전략을 논의하고 BRCA, ONCO, 결핵 등의 주요 제품을 국가별로 수출할 예정이다. 회사는 현재 세계 29개국에 대리점을 보유했으며 이번 AACC 학회에 참가하는 국가의 대리점과도 신규 계약을 통해 유통망을 확대할 예정이다.

엔젠바이오 최대출 대표이사는 “AACC2022는 전 세계 진단시장의 최신 트렌드와 기술을 파악하고 다양한 채널의 파트너쉽을 확보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는 학회”라며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 시장에서 자사의 대표적인 NGS 기술 기반 암 정밀진단 제품을 적극 홍보하고 현지 CLIA랩 및 고객사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미국 진출을 가속화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글로벌 NGS 시장은 매년 20% 이상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2027년에는 약 72억 4600만 달러의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이중 미국은 전 세계 진단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큰 시장으로 꼽힌다. 최근 희귀질환 및 암 등 조기 진단, 예방,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로 개인 특성에 맞는 맞춤형 의료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첨부사진]

<사진설명: 차세대 염기서열분석 기술 기의 암 진단 제품>